e논산신문 : 2023 강경젓갈축제 성황속 폐막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12월0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7 09:54:22
뉴스홈 > 논산뉴스 > 생활.문화
2023년10월23일 10시08분 22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23 강경젓갈축제 성황속 폐막
강경젓갈과 상월고구마의 춤사위 ‘원더풀’

강경젓갈과 상월고구마가 함께 어우러진 축제 한마당이 주최측 추산 
285천여 방문객의 오감을 만족시키며 지역축제의 진화 가능성을 다시금 입증했다.


지난 19일 개막해 나흘간 손님맞이에 나섰던 ‘2023 강경젓갈축제22일 공식 폐막식을 갖고 화려한 피날레를 알렸다.

마지막 날이었던 22일에는 노래하는 대한민국’(TV조선) 공개방송, 박범신 작가 북콘서트, 인기가수 조명섭의 축하공연, EDM 파티, 불꽃놀이 등이 축제 무대를 장식했다.


다소 궂었던 날씨에도 불구하고 나흘간 강경읍 둔치를 찾은 수천수만 관광객들은 수십 종류의 젓갈로 양손을 가득 채웠으며, 젓갈고구마가 합을 이룬 다양한 음식들을 맛보며 먹거리의 향연을 즐겼다.

특히, 강경젓갈을 활용한 김치담그기 체험과 젓갈고구마 천원 비빔밥 등의 행사가 많은 사랑을 받으며 논산의 맛을 전국에 알렸다.


한편, ‘강경젓갈이 상월고구마와 춤을 추다라는 부제 속에 지난해부터 이어진 강경젓갈과 상월고구마의 융복합 축제 패러다임이 찾는 이들에게 다양한 소비의 선택지를 제공했음은 물론 지역축제의 진화 가능성에 화두를 던진 모습이다.

축제현장의 소비자들은 젓갈뿐만 아니라 고구마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합동 체험관에서 판매한 군고구마, 고구마 맛탕 등은 불티나듯 팔려나갔다.


축제의 콘텐츠도 한층 (young)해진옷을 입었다. 어린이들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핑크퐁> 공연은 물론 청년층이 환호한 EDM(electronic dance music)디제잉 장르의 공연,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형 부스들이 그간 느끼지 못했던 축제의 또 다른 재미를 전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전국의 방문객과 시민, 공직자, 관계자들에게 큰 감사를 표하며 우리 논산시는 늘 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난 혁신적 행정을 도모하고자 밤낮없이 궁리하고 있다젓갈과 고구마는 맛은 물론 영양학적으로 합과 차가 맞는 상호보완적 식품이라며 새로워진 축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참신한 방식의 축제를 꾸미는 데 지혜를 모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올해 축제를 통해 증명한 논산의 힘을 믿고 또 다른 도전에 임하자축제를 계기로 강경을 찾아주신 많은 분들께서 댁으로 돌아가시어 논산에서의 추억을 행복하게 돌아보실 수 있길 희망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근희 (enonsan1010@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자유게시판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상호명: e논산신문 | 주소: 충남 논산시 중앙로 404 2층 , TEL : 041-736-2085 , FAX : 041-736-2086
등록번호 : 충남아00089 , 등록일: 2010. 8. 27 , 발행인: 장병일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웅
e논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e논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