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논산신문 : “국방산업 대표 도시로 도약”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4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08:26:30
뉴스홈 > 논산뉴스 > 경제
2024년06월14일 09시05분 25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방산업 대표 도시로 도약”
송영무 전 국방장관, 김희수 건양대 설립자 등 주요인사 대거 참석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대한민국 대표 국방산업도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13일 논산시 양촌면에서 방산기업 케이디솔루션과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 준공식이 열렸다. 이 두 기업은 대한민국 국가방위에 중요한 역할을 할 230mm 무유도탄의 핵심 구성품과 체계를 생산하게 된다.


민선 8기 들어 논산시는 의 미래먹거리를 확보해 인구감소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국방산업도시로의 도약을 본격화해왔다. 그 첫 시작이 20229월 논산시와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 간의 1,200억 원의 대형 투자 MOU체결이다.


방산기업 유치를 시작으로 논산시의 국방산업도시로의 도약도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20236월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유치 20241월 국방국가산업단지 정부승인 국가산단과 연계한 100만 평 규모의 자체 군수산단 추진 20242월 방산기업 풍산에프엔에스 500억 투자유치 20245월 충남 국방군수산업기회발전특구 선정 등 논산시는 민선82년 만에 이루어 냈다고 믿기 힘든 국방산업 성과를 만들어 냈다.


정부도 논산시의 이런 노력에 화답했다. 20242충남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은 논산을 국가산단 클러스터로 지정하고 계획단계부터 기업이 필요한 시설을 완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기업유치는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데, 직원 채용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회사 측에 따르면 현재 4차까지 채용이 진행 중으로 이 과정에서 적게는 404, 많게는 758명까지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 입사자와 면접자 11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3%가 논산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이 중 16%는 논산거주자 우선채용 혜택을 받기 위해 논산시로 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채용이 활성화된 배경에는 회사 측의 지역인재 특별채용과 가산점 부여, 대기업 수준의 임금과 복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명제를 논산시가 기업유치를 통해 증명해 낸 셈이다.


이날 준공식은 주요인사만 참석하는 다른 행사와 달리 마을 주민이 대거 참여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양촌면 마을 주민자치회가 식전공연을 펼쳤고, 통상 뷔페업체를 불러 준비하는 식사도 새마을부녀회가 자발적으로 나서 준비하는 등 기업의 준공식이 아닌 마을의 축제를 연상시켰다.


백성현 논산시장은논산은 이제 긴 침체의 터널을 벗어나 대한민국 대표 국방산업도시로의 도약을 시작했다며, “논산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국방산업 미래비전에 환영과 응원의 뜻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리고, 그 시작을 함께 해주신 KDS, KDI에 각별한 고마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송영무 전 국방부장관을 비롯 김희수 건양대 설립자 총장, 국방대학교 임기훈 총장, 전형식 충청남도 정무부지사 등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해 기업의 준공과 논산시 국방산업의 도약에 환영의 뜻을 전했다.


한편, 논산시는 급증하는 고용창출에 발맞춰 정주여건기능을 강화하는 데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길현율 (enonsan1010@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자유게시판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상호명: e논산신문 | 주소: 충남 논산시 중앙로 404 2층 , TEL : 041-736-2085 , FAX : 041-736-2086
등록번호 : 충남아00089 , 등록일: 2010. 8. 27 , 발행인: 장병일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웅
e논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e논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