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방지 연산대추축제 취소

축제 특성상 많은 인파가 몰림에 따른 확산 우려
뉴스일자: 2021년09월15일 08시46분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오는 10월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연산대추축제를 취소하고, 코로나19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델타 변이바이러스 급증, 코로나19의 확산세 등으로 수도권의 4단계 거리두기와 비수도권의 3단계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은 물론 축제 특성상 많은 인파가 몰림에 따라 확산 우려가 있어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이무용 연산대추축제 추진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민 등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축제를 준비해 왔으나 면민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내년에는 모두가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논산시 연산면은 전국적인 대추 집산지로서 지난 2002년부터 연산대추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연산대추축제를 개최하고 있으며, 고품질 대추를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건강하고 맛있는 축제로 지역민과 관광객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enonsan.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